[6] 박찰리 "즉흥젓가락행진곡" !!!!!

[Youtube/Video] 2012.07.09 08:01 posted by CharlieAlbright


박찰리 - 즉흥 젓가락 행진곡 보러가기! [비디오보러가기]


직접 녹음한 즉흥 젓가락 행진곡! 

기분이 좋아지는 귀여운곡! 항상 두명에서만 치다가 혼자서 연주하는걸 들으니 ㅎ

신기하네요 ㅎㅎ MUST WATCH! 






박찰리 - 즉흥 젓가락 행진곡 보러가기! [비디오보러가기]


저작자 표시
신고

[5] 박찰리- "Touch the Peace" 스타인웨이홀

[Youtube/Video] 2012.07.09 07:49 posted by CharlieAlbright



http://www.youtube.com/watch?v=u4dptMVmyOU (비디오 보러가기) 


[ CHARLIE ALBRIGHT 박찰리 ]


"Touch the Peace" 스타인홀에서 연주!!!

뉴욕에있는 스타인홀 지하실! 6pm-9pm까지 연주 녹음!

Steinway Hall은 유명한 피아니스트들이 피아노 고를때 왔던곳이래요- 

찰리가 연주하는 Touch the peace 한번 들어보세요! :) 





박찰리- "Touch the Peace" 스타인웨이홀에서 연주! 

Itunes, Spotify 다운가능합니다 ~ :) 

오늘도 뷰티풀한음악으로 하루를 시작하세요! SMILE!


http://www.youtube.com/watch?v=u4dptMVmyOU (비디오 보러가기) 


저작자 표시
신고

1.[CharlieAlbright] NewYorkTimes 뉴욕타임즈 기사

[PressRelease] 2012.07.03 12:01 posted by CharlieAlbright




http://www.nytimes.com/2012/04/01/nyregion/a-preview-of-a-friends-of-music-series-at-sleepy-hollow-high-school.html?_r=1


[NEW YORK TIMES]


Local Chamber Music, World-Class Fare

A Preview of a Friends of Music Series at Sleepy Hollow High School

CHAMBER music long ago left the chamber, migrating to the concert hall and all manner of modest stages. But even in this age of musical democratization, it is noteworthy when ordinary music lovers year after year band together to bring first-rate chamber fare to their communities. That is what Friends of Music has done.

Connect with NYTMetro

Metro Twitter Logo.

Follow us on Twitterand like us on Facebookfor news and conversation.

Hiroyuki Ito for The New York Times

Zuill Bailey

Andy Holdsworth Photography

The Carducci String Quartet

Nan Melville

Juilliard Baroque

With little fanfare, this group — a single-minded, self-renewing collection of volunteers who live in Westchester County — has, for nearly six decades, presented established and emerging artists in a concert series that arguably rivals some of the best. And it has done so in unassuming locations like schools in Croton, Briarcliff Manor, Ossining, Pleasantville and Sleepy Hollow, where the series has taken up residence in the high school.

Betsy Shaw Weiner, who began as a subscriber to the concert series and is now the group’s president, attributed its ability to attract world-class performers in part to a reputation, slowly and steadily built, among managers and agents who know their artists will receive a respectful presentation before a knowledgeable audience. For its part, she said, the audience, whose ranks now include about 500 subscribers, has generously supported the concerts.

This season, the concerts have presented the Emerson String QuartetTrio Con Brio Copenhagen and, in solo performance, the up-and-coming pianist Charlie Albright. Over the next six weeks, the format will expand with the appearances of the Carducci String Quartet; the cellist Zuill Bailey, playing solo and in duo with the pianist Navah Perlman; and, closing the season, Juilliard Baroque, which, at 12 pieces, will be the largest aggregation of musicians yet on a Friends of Music stage.

Ms. Weiner acknowledged that the series’ range of repertory does not always match the diversity of its formats. While it occasionally programs recently composed works, she said, “we’re still trying to draw the audience into the 20th century.” The newest, and possibly most adventurous, piece scheduled for the rest of this season is Shostakovich’s String Quartet No. 3, a postwar commentary on conflict. It will join works by Haydn, Brahms, Chopin and Bach, whose writing falls squarely in the audience’s comfort zone, though the Juilliard group’s informed approach to it may not.

In fact, it is often the performances or performers more than the repertoire that generate the most curiosity. The Carducci quartet, for example, is made up of two married couples — one, the first violinist Matthew Denton and the cellist Emma Denton; the other, the violist Eoin Schmidt-Martin and the second violinist Michelle Fleming — making for a personal dynamic that bears watching.

“You would be forgiven for expecting that the two couples would always have their own shared ideas and it would be one couple against the other,” Mr. Schmidt-Martin said. But the quartet probably agreed more readily about matters of interpretation than did groups with weaker personal ties, he said, noting that the Carducci musicians had with comparative ease found common ground on the sensitive issue of reining in the high-speed fortissimo, and thus tempering the melodrama, in the Shostakovich.

As with the Carducci quartet, which has had no personnel changes for about eight years, the personal relationship between Ms. Perlman and Mr. Bailey is reflected in their performances. Ms. Perlman said that she and Mr. Bailey, who have been playing together for 15 years, had developed a system of “checks and balances” so that “if one person is feeling in revved-up gear, the other person can, when appropriate, tamp them down.” Some moderating of “youthful excitedness” had come naturally with age, she added, notably on Brahms’s intense Sonata for Cello and Piano in E minor, which is on the Sleepy Hollow play list.

Mr. Bailey said that a period of personal and professional growth had paralleled the evolution of his relationship with Ms. Perlman, starting with their meeting at a music festival in 1997 — “It was fate that I met her at that very moment,” he said — and continuing to this day. She has, he said, offered many insights on life and the turning of a musical phrase, some of them gleaned from her father, the violin legend Itzhak Perlman. All of which Mr. Bailey has applied to solo efforts like his chart-topping recordings of the Bach cello suites in 2010. He will open the Sleepy Hollow concert with Suite No. 3.

The kind of mature relationship Mr. Bailey and Ms. Perlman enjoy is still taking shape for Juilliard Baroque, the school’s newest faculty performing unit, now in its third full season. With nine high-powered period-instrument specialists on the roster, sorting through the complexities of working relationships can be a demanding affair — one that may be slightly more complicated for the Sleepy Hollow concert, the group’s first foray into Westchester, when three Juilliard graduate students will join the current and former faculty members. Sandra Miller, the group’s flutist, said that Juilliard Baroque, which has earned accolades on stages from Madrid to Manhattan, is molding itself into a true ensemble. Still, Baroque fare performed to period standards — for this all-Bach program Ms. Miller will use a reproduction of a mid-18th-century Grenadilla wood flute — is a kind of test for the programming aspirations of Friends of Music.

Just as the contemporary repertory is often a stretch for the Friends audience, Ms. Weiner said, so is a historically informed performance. Nonetheless, the possibility of drawing new people to the series outweighed any potential down side.

“When the word gets out,” she said, “there are Baroque music groupies who I hope will show up.”

Friends of Music presents the Carducci String Quartet on April 14; Zuill Bailey and Navah Perlman on April 28; Juilliard Baroque on May 12. All concerts are at 8 p.m. at Sleepy Hollow High School, 210 North Broadway. Tickets: adults, $30 for each concert; students, $15 (free for Carducci concert). Information: friendsofmusicconcerts.org or (914) 861-5080.


저작자 표시
신고


http://bostonkorea.com/news.php?code=&mode=view&num=12263&page=


( 보스톤 = 보스톤코리아 ) 김현천 기자 = “같은 세대 음악가 중 가장 재능 있는 음악가다.”

“탁월한 음악성과 함께 완벽한 기교, 입이 벌어질 만큼 놀라운 테크닉을 지녔다.” 
올 초 연주회를 마친 오철수(Charlie Albright, 22세) 군에게 쏟아진 워싱턴 포스트 지와 뉴욕 타임스 지의 찬사다. 

지난 14일 롱우드 심포니 오케스트라의 컨서트에 이어 17, 18일 심포니 홀에서 이틀 연속 보스톤 팝스와 뛰어난 연주를 선보인 오 군은 한국계 미국인으로 “천부적인 음악 재능을 타고났다”는 평을 듣는다. 

21세 이하 가장 유능한 피아니스트에게 돌아가는Gilmore Young Artist Award를 지난 2009년 받았으며, 같은 해 세계 유명 음악인들의 등용문으로 일컬어 지는 Young Concert Artist Compitition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이 때 수상을 계기로 소속 음악사가 생겼고, 그는 일주일에 한두번 미국 각지를 방문해 공연을 하며 하버드 대학에서 pre- med와 경제학과 졸업을 앞두고 있다. 

그는 4년 전 Harvard- NEC가 공동으로 우수한 음악인을 양성하기 위해 시작한 학, 석사 5년 통합 과정(Harvard/New England Conservatory 5-Year BA/MM Joint Program) 중 피아노 부문 최초 합격자다. 

그를 가르치고 있는 NEC의 변화경 교수는 “피아노를 위해 타고 난 학생”이라며 “연주할 때 피아노와 완전한 일체감을 갖는 그의 연주는 굉장히 매력 있으며 카리스마가 넘친다”고 평했다. 

변 교수는 그런 이유 때문에 “그를 지도하는 것은 굉장한 기쁨이자 숙제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독특한 그만의 재능을 살려 나가도록 배려하며 지도해야 하기 때문”이라고 이유를 말했다. 

오 군이 피아노에 타고난 재능을 보인 것은 3살이 좀 넘었을 때부터이다. 피아노 연주를 즐기던 오 군의 어머니 박혜수 씨는 오 군을 뱃속에 갖고 있을 때부터 시작해 낳고 기르는 동안 피아노로 한국 동요를 비롯해 클래식 음악 등을 들려 주었다. 한국적인 정서를 지니게 하고 싶었다는 것이 오 군 어머니의 말이다. 

어느날, 저녁 식사를 준비하던 어머니는 동요를 연주하는 피아노 소리가 들려 두리번 거리며 찾아보았고 피아노 앞에 겨우 앉아 “반짝 반짝 작은 별”을 연주하는 오 군의 모습을 보고 놀랐다. 

당시 오 군의 어머니는 오 군에게 피아노를 가르쳐 본 적이 없었고 오 군은 악보를 볼 줄도 모르는 상태였다. 이때부터 오 군은 한국 가요나 동요 등을 악보 없이 듣고 연주하기 시작했다. 

어머니는 아들의 음악적 재능을 키워 주기로 결심하고 오 군이 7세가 되던 해 전문 피아노 교사 낸시 에짓( Nancy Adsit)에게 본격적으로 수업을 받게 했다. 

이후 2005년 Ⅱ YM International Piano Competition 에서 처음으로 최우수상을 수상한 것을 계기로 각종 피아노 경연대회에서 상을 휩쓸었다. 그가 받은 상장과 신문 기사들이 커다란 플라스틱 박스에 차고 넘칠 정도라는 것이 오 군 어머니의 말이다. 

오 군의 천부적인 피아노 재능과 우수한 학업 능력은 하버드 대학생들 사이에서도 이슈가 되고 있다. 

하버드에서 ‘졸업을 앞둔 가장 흥미로운(interesting) 학생 15 명 중 1위’로 선정 돼 하버드 크림슨에 보도되기까지 할 정도로 유명세를 타고 있는 그는 “무엇보다 가장 하고 싶은 것은 피아노”라고 밝혔다. 

14일 롱우드 심포니 오케스트라와 협연 후 관중들에게 기립 박수를 받고 있는 오철수(Charlie Albright) 군
14일 롱우드 심포니 오케스트라와 협연 후 관중들에게 기립 박수를 받고 있는 오철수(Charlie Albright) 군
 
하지만 “세계적인 수준의 거장이 될 수 없다면 차라리 의사가 되어 인류를 위해 봉사하겠다”는 확고한 자기 세계를 갖고 있는 패기 넘치는 젊은이다. 

한편 경제학 전공을 살려 경제 활동을 할 수도 있다는 여지를 갖고 있기도 하다. 십 수년전 암 수술을 받은 후 병석에서 일어나지 못한 아버지와 그동안 가정을 이끌어 온 힘든 어머니를 도와야 한다는 효심의 발로이다. 

또한 자신이 받은 것을 이웃에게 베풀 줄 아는 넉넉한 마음을 갖고 있기도 하다. “가난한 작은 마을에서 자랐다”고 스스럼 없이 말하는 오 군은 지난 2009년 컨서트를 통해 기금을 마련해 모교 센트랄리아(Centralia) 고등학교 졸업생 중 가정형편이 어려운 학생 7명에게 대학 입학을 위한 장학금을 기부했다. 또한 고등학교 시절 pre-med 수업 중 일부 과목을 수강했던 센트랄리아 컬리지에 피아노를 기증하기도 했다.

변 교수는 “미국에서 피아노를 하는 학생들이 가장 부러워하는 학생 중 한 명”이라고 그를 칭하며, “피아노뿐만 아니라 공부나 다른 방면에도 최선을 다하는 성실함을 갖추었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조 바이든 부통령은 그를 가리켜 “그가 하는 것처럼 내가 노력했다면 나는 대통령이 되었을 것”이라고 극찬하기도 했다. 

신고


티스토리 툴바